[게임&A.I⑤] 스타크래프트 인간계 적임자는?

2016-04-15 16:12
center
이세돌 9단을 이긴 '알파고'로 덕분에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에 대한 관심이 세계적으로 뜨겁다. 인공지능에 대한 실험이 각 분야에서 이뤄지고 있고 특히 게임은 가상현실을 통해 인공지능을 테스트하기 좋은 영역으로 예전부터 이에 대한 연구가 이뤄져 왔다. 알파고를 만든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하사비스는 게임 개발자 출신. 기자연구모임은 엔씨소프트 A.I 센터 이재준 상무를 통해 인공지능의 현재와 미래, 게임 속 인공지능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재준 상무는 10년 전 SK텔레콤 시절부터 인공지능을 연구해 온 이 분야의 전문가다. <편집자주>

* 글 싣는 순서

[게임&A.I①] 네비게이션부터 알파고까지, 인공지능이란 무엇인가
[게임&A.I②] 게임 인공지능, 어디까지 왔나...현재와 미래
[게임&A.I③] 바둑 다음은 스타, 인공지능 전문가가 본 승자는?
[게임&A.I④] 바둑 다음은 스타, e스포츠 전문가가 본 승자는?
[게임&A.I⑤] 스타크래프트 인간계 적임자는?

인공지능과 인간의 대결이 바둑에 이어 스타크래프트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해지면서 인간계 대표로는 누가 나서면 좋을지에 대한 이야기도 솔솔 나오고 있다.

임요환, 홍진호, 이윤열, 이영호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선수들은 SNS나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내가 나서서 인공지능을 꺾겠다"라고 활발하게 의견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스타크래프트의 개발사인 블리자드는 "가장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인공지능과 대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SK텔레콤 T1 스타크래프트2 팀의 감독을 맡고 있는 최연성은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이하 스타1)로 진행되든 스타크래프트2(이하 스타2)로 진행되든 임요환이 적임자일 것 같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center
현역 시절 '황제'로 불렸던 임요환.

최연성은 "바둑과 달리 스타크래프트로 진행된다면 실시간성이 강조되고 시기와 상황에 맞는 판단 중에 최적의 요소를 찾아내야 한다"라며 "상대의 약점을 찾아내서 문제의 답을 찾아내는 능력은 현역과 은퇴자를 통틀어 임요환만한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임요환이 은퇴하면서 실전 감각이 떨어진지 오래됐기 때문에 6개월 이상 피지컬 능력을 끌어 올려야 할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한빛 스타즈와 웅진 스타즈의 감독을 역임한 이재균 한국e스포츠협회 경기 위원장은 테란 이영호와 프로토스 김유진을 추천했다. 이영호는 최근까지 현역 선수로 활동했고 가장 많은 전략을 당해봤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대한 변수를 익히면서 전략에 대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고 승부수도 던질 줄 아는 선수라는 것.

center
'최종 병기' 이영호.

김유진은 이름값에서는 다소 떨어지지만 스타2로 진행된 월드 챔피언십에서 두 번 우승한 세계 유일의 선수이기 때문에 만약 스타2로 인공지능과의 대결이 성사된다면 최적의 선수로 꼽았다. 스타1보다 전략 사용의 폭이 좁아졌다고 하는 스타2이지만 김유진은 광자포 러시 등 상상을 초월하는 전략을 구사하는 등 다양성을 갖고 있다는 평가다.

center
세계 최초 WCS 2회 우승자 김유진.

e스포츠 업계에서는 인공지능과 인간의 스타크래프트 대결이 성사될 경우 별도의 선발전이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바둑처럼 이세돌을 지명해서 대결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강한 선수를 뽑는 대회를 열면서 1차적으로 관심을 끈 뒤 대회 우승자가 인공지능과 대결함으로써 글로벌 이슈로 만들 수도 있다는 예측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