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1] '이터널리턴' 김남석 대표, "트리플A급 경험을 주고 싶다."

2021-11-19 12:55
center
PC 온라인 생존 배틀아레나 '이터널리턴'을 개발한 님블뉴런 김남석 대표가 "카카오게임즈,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을 통해 트리플A급 경험을 주는 게 목표다"고 밝혔다.

김남석 대표는 19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카카오게임즈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글로벌 확장이 열쇠이며 카카오게임즈,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을 잡고 여기까지 온 것도 트리플A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함이었다"며 "힘든 과정이지만 글로벌 경쟁을 할 수 있는 건 운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부족하겠지만 글로벌 혁신을 위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식 서비스에 대해선 "트리플A 프랜차이즈에 비하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멀다. 캐릭터, 스킨 숫자 등 다양한 취향을 가진 많은 게이머들이 넓게 즐길 수 있는 걸 추구하려고 한다"며 "2021년이 기초를 다지는 한해라면 내년에는 다양한 관점에서 이터널리턴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다. 정식 서비스는 제가 말한 게 되면 자연스럽게 일자가 공개될 거 같다. 대략적으로는 내냔 중후반을 예상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카카오게임즈와 잘 이야기해서 적절한 시점에 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남석 대표는 '이터널리턴'의 e스포츠 진출과 PC방 활용에 대한 질문에는 "e스포츠 팬이라서 어떻게든지 하려고 한다. 지난 1년 동안 다양한 성공과 실패를 겪었다. 최근 커뮤니티 분들과의 만남서 승강전 시스템을 중심으로 하는 e스포츠 파일럿 프로젝트 이야기를 한 적도 있다"며 "계속 준비 중이며 PC방을 활용한 오프라인 대회 개최도 너무 좋아하는 포맷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줄어들면 기본적인 공식 리그를 바탕으로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 대표는 글로벌 성과에 대해 "북미가 한국 다음으로 성과가 높다"며 "북미를 시작으로 다른 지역까지 퍼져나갈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 게임에 대해 어떤 기대감을 줄지는 중요한 부분이다.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글로벌에서 여러 게임을 운영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받으려고 한다. '이터널리턴'에 대한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