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핵앤슬래시 기대작 '언디셈버' 성장요소 미리보기

2021-12-02 13:36
center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의 신작 타이틀 '언디셈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니즈게임즈(대표 구인영)가 개발한 멀티플랫폼 핵앤슬래시 액션 RPG '언디셈버'는 지난 11월25일부터 시작된 사전예약에 100만 명이 넘게 몰리며 관심을 입증했다.

라인게임즈는 오는 12월13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언디셈버'의 상세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에 앞서 게임 핵심 성장 요소인 '장비'와 '조디악', '룬' 시스템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자

◆파밍으로 다양한 장비와 재료 획득하고 성능 강화

'언디셈버'의 장비는 크게 의상(투구, 상하의, 신발)과 무기, 방어구, 액세서리로 구분되며, 각 장비는 등급이 나뉘어져 있다.

등급별로 옵션의 최대 보유 수량이 차이가 나며, 고유 등급 장비의 경우 일반적인 장비가 보유하지 않은 고유한 옵션을 갖는 것이 특징이다.

이용자는 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장비를 파밍할 수 있으며, 이를 착용해 보다 효율적인 플레이를 즐겨볼 수 있다. 또한 '인챈트'를 통해 장비의 등급과 옵션을 변경할 수 있어 이 기능을 잘 활용하면 하위 등급의 적은 옵션을 갖고 있는 장비라도 그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파밍을 통해 얻은 장비 중 기존 장비보다 효율이 떨어지거나 불필요한 것들은 분해하거나 상점에서 판매해 골드를 수급하는데 이용된다. 분해할 경우 장비 인챈트에 필요한 재료를 얻을 수 있다.

◆포인트 배분에 따라 다양한 빌드 구축 가능한 성장 시스템 '조디악'

'언디셈버'에서 캐럭터 성장의 또 다른 중요 요소가 '조디악'이다. '조디악'은 두 개의 성장 축으로 구성돼 있으며, '조디악'을 통해 플레이 방향성을 결정하고 다양한 빌드를 구성할 수 있다.

먼저, '조디악' 중앙부에 위치한 첫 번째 성장 축에서는 힘, 민첩, 지능 수치를 분배할 수 있다. 일부 장비는 해당 수치가 일정 스탯에 도달해야 착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전략적인 판단에 의한 수치 분배가 필요하다.

두 번째 성장 축은 황도 12궁으로 구성된 별자리의 모양을 본 따 이용자가 획득한 특성 포인트를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다양한 '스킬룬'을 '링크룬'의 효과와 연결지어 더욱 강력하게

'룬(Rune)'은 '언디셈버'의 빌드 구성 방향성을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룬'은 '스킬룬'과 '링크룬'으로 구분되며, '스킬룬'을 장착해 해당 룬이 갖고 있는 고유한 스킬을 사용할 수 있다.

'링크룬'은 말 그대로 '스킬룬'과 연결해 '스킬룬'의 특성을 더욱 강화하거나 스킬의 효과를 변경해주는 기능을 갖고 있다. 즉, 같은 '스킬룬'을 장착했더라도 어떤 '링크룬'과 연결돼 있는지에 따라 빌드 구성이 매우 다양해지며, 전략적으로 여러 '스킬룬'을 하나의 '링크룬'으로 서로 연결지어 효과적으로 각 '스킬룬'의 기능을 강화할 수도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