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프로야구, KBO 간판스타 이정후-원태인 모델 발탁

2022-01-24 17:48
center
한국 프로야구를 짊어질 차세대 스타 듀오가 '컴프야'와 함께 한다.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인기 모바일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이하 컴프야)'의 신규 시즌 공식 모델로 이정후(키움)와 원태인(삼성)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2022 KBO리그' 개막에 앞서 시즌 업데이트를 준비 중에 있는 '컴프야'는 한발 먼저 올해 게임의 대표 얼굴로 활약할 공식 모델을 공개하며 새 시즌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3년 연속 '컴프야' 공식 모델로 선정된 이정후와 올해 처음으로 합류한 원태인은 각각 KBO를 대표하는 간판 선수다. 출중한 실력은 물론 준수한 외모까지 겸비해 차세대 야구계를 이끌어갈 스타 플레이어로 각광받고 있다.

이정후와 원태인은 게임의 메인 타이틀 이미지와 앱 아이콘 등 다양한 영역을 장식할 예정이며, 홍보 영상을 활용한 광고 및 게임 이벤트를 통해서도 많은 야구팬들과 게이머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국내 프로야구 무대에서 탄탄한 기본기와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야구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두 선수가 게임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컴프야'는 KBO리그의 모든 경기를 손안에서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3D 모바일 야구게임이다. 현존하는 KBO리그의 10개 구단뿐 아니라 원년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선수 데이터, 실명, 사진 및 현 시즌 KBO리그의 일정을 게임 속에서 그대로 만날 수 있다. 또한, 매해 개막 시즌에 맞춰 선수들의 리그 성적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라이브 콘텐츠도 제공하며 리얼 야구게임의 묘미를 선사하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