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데이브 더 다이버, 짜릿한 손맛이 강점

2022-05-17 18:55
center
넥슨이 서브 브랜드 민트로켓의 첫 번째 타이틀로 흥미진진한 타이틀을 들고 나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심해 탐험과 초밥집 운영 타이쿤 요소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데이브 더 다이버'가 바로 그 주인공. 기자는 지난 11일 넥슨 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데이브 더 다이버'의 시연회를 통해 게임의 직접 플레이하며 게임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캐주얼한 이미지가 주는 귀여움과 게임을 구성한 완전히 다른 두 개의 콘텐츠가 '데이브 더 다이버'의 매력이다. 바다를 탐사하는 부분과 그 과정에서 사냥한 물고기로 초밥집을 운영하는 부분으로 나눠진 '데이브 더 다이버'는 두 콘텐츠 각각의 재미 요소를 가지고 있다.

center
'데이브 더 다이버'는 블루홀에서 물고기를 잡는 콘텐츠와 초밥집을 운영하는 콘텐츠 두 가지로 나눠져 있다.
◆ 연타의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블루홀' 탐사

center
작살로 물고기를 잡을 때 느껴지는 손맛이 좋다.
'데이브 더 다이버'에서 먼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는 '블루홀'이라는 바다를 탐사하고 그곳에서 물고기를 사냥하는 것이다. 이용자는 게임 초반엔 단검과 작살 두 개의 무기를 활용해 물고기를 사냥할 수 있다. 그중 작살을 활용한 사냥이 재밌는데, 작살로 물고기를 조준할 때 물고기가 재빠르게 움직여 보이는 것보다 난이도가 제법 있다. 작살이 물고기를 관통하는 순간에 느껴지는 타격감이 좋고, 무게가 나가는 물고기를 사냥할 땐 버튼 연타로 게이지를 채워야 하기 때문에 오락실서 느꼈던 연타의 손맛 또한 느낄 수 있다.

center
바다를 탐험하면서 무기를 주워 교체할 수 있다.
이용자는 블루홀을 탐사하는 과정에서 각종 무기도 주울 수 있다. 단검은 야구방망이 같은 근거리 무기로, 작살은 총 같은 원거리 무기로 변경이 가능하다. 다만, 타격감과 손맛이 느껴지는 원거리 무기에 비해, 근거리 무기는 상대적으로 매력이 떨어지는 느낌이다.

◆ "급하다 급해!" 손님 맞이로 정신 없는 초밥집 운영

center
사냥한 물고기는 초밥집 수조로 보내진다.
center
저녁이 되면 이용자는 초밥집을 운영해야 한다.
이용자는 블루홀에서 잡은 물고기를 초밥집으로 보내고 저녁에는 그곳을 운영해야 한다. 초밥집 운영은 타이쿤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용자는 밀려오는 손님에게 초밥을 서빙해야 하며 제공하는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고객들이 불만을 드러내기도 한다. 블루홀 탐사가 사냥 요소의 재미와 함께 바다를 떠도는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면, 초밥집 운영은 차분함과 거리가 멀다. 초밥집 운영은 메뉴를 지속적으로 채우고, 손님이 원하는 음식을 가져다주면서 바쁘게 움직이는 재미가 쏠쏠하다.

center
녹차를 따라주는 콘텐츠는 보기보다 까다롭다.
이용자는 셰프가 만든 초밥을 서빙하다 녹차를 주문하는 손님을 만나기도 한다. 이때 패드의 오른쪽 스틱을 활용해 차를 따라주게 되는데 적절한 위치까지 차를 세밀하게 따라야 해 생각보다 난이도가 있어 또 다른 재미를 주기도 한다.

◆ 후반부엔 크라켄 초밥도 볼 수 있을까?

center
'데이브 더 다이버'의 판타지 세계를 예고하는 크라켄 다리.
게임 진행 중 이용자는 하나의 컷신을 보게 된다. 이 컷신엔 어두운 밤을 배경으로 한 척의 배에 접근하는 거대한 문어 다리가 등장한다. 초반에 등장하는 캐릭터 간의 대화로 볼 때, 이 거대한 문어 다리는 크라켄의 다리로 추측된다. '데이브 더 다이버'가 다루던 일상적인 이야기에 판타지 세계가 들어오는 것이다. 이렇듯 '데이브 더 다이버'에는 자칫 단순해질 수 있는 일상적인 이야기를 넘어 괴물이 등장하는 등의 신비한 이야기로 나아갈 수 있는 요소가 있어 게임 진행에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

실제로 '데이브 더 다이버'의 황재호 디렉터는 일상적인 초반부와 달리 후반부에는 해저 문명이 등장하는 등의 판타지 요소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렇다면 판타지 세계로 접어드는 '데이브 더 다이버'의 후반부에선 크라켄 다리로 만든 초밥도 볼 수 있지 않을까.

강윤식 수습기자 (skywalker@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