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페이커' 이상혁 "'스카웃'과 재밌는 경기 하고 싶어"

2022-09-22 13:54
center
T1 '페이커' 이상혁.
자신의 7번째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을 앞두고 있는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2년 연속 그룹 스테이지에서 만난 에드워드 게이밍(EDG) '스카웃' 이예찬과의 맞대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상혁은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팀 출국 전 기자회견에 나섰다. 이상혁은 작년의 이예찬과 지금의 이예찬을 비교해 달라는 질문에 '작년에 조별 예선에서만 붙어봐서 차이를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면서도 "이번에 만나서 재미있는 경기를 하면 좋겠다"고 답했다.

디펜딩 챔피언 EDG에 대해서는 "작년 롤드컵 우승팀이니까 당연히 경계해야 한다"며 "조별 예선에서 만났다는 점에서 저희 전력을 빠르게 테스트할 수 있을 것 같아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EDG 상대로 그룹 스테이지에서 전승을 한다면 자신감을 찾을 수 있을 것 같아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롤드컵은 북미에서 열리는 만큼 긴 이동 시간과 시차에 대한 문제가 있다. 그렇다 보니 컨디션 관리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상혁은 "이동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면 컨디션 관리는 크게 문제없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연습 때 최대한 집중할 수 있게 여러 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T1은 롤드컵을 앞두고 '벵기' 배성웅을 감독 대행으로 선임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이상혁은 "많은 자잘한 장점들이 있다"면서 "현역 때 같이 했었기 때문에 의사소통 과정에서 편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상혁은 다시 한번 서게 된 롤드컵 무대에 대해 "작년과 마찬가지로 제 자신을 시험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하고, 자신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며 "한 해의 마무리를 짓는 대회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