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오너' 문현준, "젠지 상대로 복수? 아직은 살짝 부족"

2023-01-20 12:51
center
젠지e스포츠와의 LCK 스프링 개막전서 승리한 T1 '오너' 문현준이 젠지를 상대로 복수했지만 아직은 살짝 부족하다고 밝혔다.

T1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CK 스프링 개막전서 젠지e스포츠를 2대0으로 제압했다. T1은 지난해 강릉에서 열린 2022 LCK 서머 결승전 복수에 성공했다.

문현준은 "나름 호흡이 잘 맞춰진 상태라서 좋은 경기력이 나왔다"며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나갈 생각이며 젠지를 상대로는 큰 무대서 승리하고 싶기에 아직은 살짝 부족하다"고 말했다.

Q, 젠지와의 개막전서 2대0으로 승리한 소감은?
A, 개막전이기도 하고 대회가 오랜만이라 많이 떨린 상태서 게임을 했다. 그래도 나름 호흡이 잘 맞춰진 상태라서 좋은 경기력이 나온 거 같다. 다만 부족한 부분도 있어서 그 점을 보완해 나간다면 작년처럼 좋은 성적이 나올 거로 생각한다.

Q, 시즌 전 평가를 보면 T1은 합을 맞추는 데 문제가 없을 거라고 했다.
A, 솔직히 매번 메타가 다르고 바뀌기도 하기에 우리도 호흡을 맞춰야 한다. 우리가 어느 정도 앞서겠지만 다른 팀에 비해 안 맞추는 건 아니다. 노력하고 있다.

Q, 그러고 보니 지난 서머 결승전 복수에 성공했다.
A, 이번에 승리해서 기분 좋다. 그래도 큰 무대 결승전이나 MSI 등에서 이겨보고 싶기에 지금은 살짝 부족한 거 같다.

Q, 젠지의 바텀 라인이 바뀌었는데 체감상으로 어땠는지 궁금하다.
A, '페이즈' 김수환, '딜라이트' 유환중 선수는 어느 정도 하는지 알고 있었다.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도 있지만 저는 그 선수들도 충분히 잘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지금은 초반일 뿐이다. 중반으로 갈수록 잘할 수 있을 것이다.

Q, 1세트서 '피넛' 한왕호의 엘리스가 계속 다이브를 하더라.
A, 밴픽이 끝났을 때 초반에는 불리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엘리스가) 다이브하기 좋은 챔피언이기에 어떻게든 잘 따라가서 막아보자는 마인드로 임했다.

Q, 현재 메타서 정글 구도는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나.
A, 엘리스같이 1대1서 강한 챔피언도 있지만 현재 메타가 바텀이 중요하다 보니 바텀 쪽을 케어해줄 수 있는 챔피언이 좋지 않나 생각한다.

Q, 배우 김현진이 현장을 방문했다고 들었다.
A, 어느 정도 친분이 있는 배우님이며 저의 경기를 보러 온다고 했다. 좋게 잘된 거 같다. 처음 등장할 때부터 파이팅도 잘해줬고 응원 덕분에 잘 이긴 거 같다.

Q,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입장할 때 팬들과 하이 파이브를 했다.
A, 팬분들을 가까이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코로나19도 예전만큼 심하지 않아서 어느 정도 좋았던 거 같다. 팬분들과 하이 파이브도 하고 인사도 해서 더 좋았다.

Q, 올해 목표를 그랜드슬램과 바디프로필 찍는 거라고 하던데.
A, 목표는 크게 잡는 게 좋을 거 같아서 그렇게 말은 해놨다. 이번 시즌 바디프로필을 못 찍고, 그랜드슬램을 못 할 수도 있지만 목표를 만들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단 목표는 크게 잡았다.

Q, 다음 상대가 이통사 라이벌 kt 롤스터다.
A, kt 멤버들만 봐도 튼튼하고 잘하는 선수들이라고 생각한다. 밴픽적으로 잘 준비해야 한다. 바텀 메타이기 때문에 저희도 메타를 잘 따라가서 잘해야 할 것이다.

Q, 올 시즌 목표는 무엇인가.
A, 우승이겠지만 저는 퍼스트 팀을 한 번도 못 했기에 한번 해보고 싶다. 우승을 제외하곤 퍼스트 팀을 하는 게 개인적인 목표다.

Q, 현장에 응원을 온 팬들에게 한 마디.
A, 개막전부터 많은 관심을 가져줘 감사하다. 또 현장에 와서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또 밖이 추운데 따뜻하게 잘 입고 다녔으면 한다. 김현진 배우님이 저의 경기를 보러왔는데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다음 경기, 다다음 경기 더 잘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